평창올림픽 수송시설 조성계획 확정

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치러지는 강원도 일대에 조성될 환승주차장과 차고지, 승하차장 등에 대한 수송시설 조성계획이 확정됐다.

정부는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9차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지원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포함, ‘대회관련시설의 설치·이용 등에 관한 변경계획’을 심의·의결했다.

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지원위원회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.
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지원위원회에서 황교안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.

올림픽지원위원회는 국무총리 주재 위원회로, 개폐회식장 위치 결정, 철도 기존선 개량사업 사업비 절감 등 올림픽과 관련된 주요 정책을 심의·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.

이날 위원회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·패럴림픽대회 기간 중 관람객 등에 대한 효율적인 수송운영을 위해 환승주차장, 차고지, 승하차장 등 수송시설 조성계획을 확정했다.

수송시설 규모는 평창·정선·강릉 일대에 들어설 환승주차장 10곳(48만㎡)과 평창·강릉·속초에 조성할 차고지 5곳(29만㎡), 올림픽플라자 내 셔틀버스 승하차장 2곳(1만 9000㎡) 등으로 총 사업비는 472억원이 투입된다.

수송시설 조성계획이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관련시설 설치·이용계획에 포함됨에 따라 조직위는 ’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’에 따른 개발행위허가 없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을 전망이다.

아울러 지원위는 IOC 지원확대 등 다각적인 재원확보와 함께 10월 기준 최종목표액 9400억원의 83% 달성률을 보이고 있는 스폰서십 판매에도 총력을 기울여 경제올림픽 구현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.

또 세계 최초 5G 시현 및 사물인터넷(IoT) 활용 맞춤형 서비스, 로봇 보안·경비, 8개 국어 자동 통·번역 시스템 구축 등 최첨단 ICT올림픽 실현에도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.

국가기관 합동 대테러·안전대책본부 발족(2017년 9월)과 국가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을 통한 종합안전계획 수립(2017년 10월) 등 대회 안전 확보에도 나선다.

올림픽 붐 조성을 위해 주요 관광지 및 축제, 프로스포츠 현장에서 마스코트(수호랑·반다비) 노출을 강화하고 한중일 공동캠페인, 해외방송사 프로그램 제작지원 등 해외홍보도 강화한다.

이와 관련해 조직위는 이달부터 내년 4월까지 총 26개 대회를 통한 테스트이벤트를 실시한다. 이를 통해 대회 운영능력 사전 점검과 문제점에 대한 개선·보완이 이뤄질 예정이다.

한편, 대회시설 조성현황에 따르면 경기장 평균 공정률은 77%, 진입도로 16곳의 평균 공정률은 44%이다. 내년 9월 완공 예정인 개·폐회식장은 철골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며 공정률은 26%이다.

문의: 국무조정실 문화체육정책과/문화체육관광부 평창올림픽지원과 044-200-2328/203-3142

평창올림픽 수송시설 조성계획 확정

정책브리핑_전체

답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