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종룡 "투기 용납 안해"…고강도 부동산대책 예고

“확장적 재정정책 펼 것”
기사 이미지 보기

임종룡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(사진)는 2일 “성장을 위해 투기까지 허용하지는 않겠다”고 밝혀 고강도 투기억제책을 시사했다. 그는 “한국 경제가 처한 대내외 상황은 경제위기 수준”이라며 “소비와 투자 활력을 높이는 확장적 재정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”고 말했다.

임 부총리 후보자는 이날 청와대의 내정 발표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“한국 경제의 최대 위험 요인은 부채 리스크”라며 “가계부채를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기업부채를 재조정하겠다”고 했다. 특히 부동산시장 과열 및 가계부채 급증 문제와 관련, “부동산 투기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경제적 폐해”라며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. 정부가 3일 발표할 부동산대책에 과열 지적을 받고 있는 서울 강남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을 겨냥한 강력한 투기억제책을 담겠다는 의미라는 해석이 나온다.

임 후보자는 “엄중한 상황에서 경제부총리로 내정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”며 “취임 후 경제 위험 요인에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”고 말했다. 또 “경제가 어려우면 서민·취약계층이 큰 고통을 받는다”며 “일자리, 주거, 복지 등을 안정시킬 쓸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하겠다”고 강조했다.

그는 “기업 구조조정이 더디다는 지적을 받지만, 경제에 일시적 충격을 주지 않도록 속도와 일관성을 유지해 나가겠다”고 말했다.

이태명 기자 chihiro@hankyung.com

임종룡 "투기 용납 안해"…고강도 부동산대책 예고

부동산 업계 동향

답글 남기기